대한항공 정지석, 수해 피해 복구 위해 1,000만 원 기부

입력
2023.07.20 09:44
구독

프로배구 대한항공의 정지석. 대한항공 제공

프로배구 대한항공의 정지석. 대한항공 제공

프로배구 남자부 대한항공의 간판 공격수 정지석(28)이 수해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1,000만 원을 기부했다.

대한항공 구단은 19일 "정지석이 재난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재해구호협회에 기부금을 전달했다"며 "성금은 피해 지역 이재민들의 임시 거처 마련을 위해 쓰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지석은 구단을 통해 "집중호우로 인해 전국적으로 피해가 크다는 사실을 접하고 대표팀 귀국 후 급히 기부에 동참했다. 힘든 시기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기부와 봉사활동으로 성숙한 선수기 되겠다"고 전했다.

정지석은 지난해에도 강원·경북 등지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3,000만원을 쾌척하기도 했다.

강은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