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압' 없었다는 국방부 장관은 '확신'도 없었다

'외압' 없었다는 국방부 장관은 '확신'도 없었다

입력
2023.08.26 04:30
21면
구독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이종섭 국방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결재할 때도 확신이 있어서 한 것은 아니었지만···.”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21일 국회에 출석해 해병대 수사단이 순직 상병 조사 결과를 경찰에 이첩하도록 결정한 상황에 대해 이렇게 표현했다. 그러자 국방부 조사본부가 나섰다. 24일 “해병대 수사단에서 이관받아 온 사건기록 사본 일체와 재검토 결과를 경북경찰청에 이첩·송부했다”며 “향후 경찰 수사과정에서 요청하면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 이첩을 놓고서 없던 '확신'이 사흘 만에 생긴 셈이다. 줄곧 '외압'은 없었다고 주장해온 국방부. 이 장관의 확신은 계속 유지될 수 있을까.

김진욱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