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대목 인데"… 오염수 방류에 수산 상인 시름, 지자체 대책도 '글쎄'

입력
2023.09.12 04:30
수정
2023.09.12 10:56
12면
구독

안산시장 상인 직접 만난 뒤 대응책 발표
구리·화성·수원·인천 등도대책 마련 골몰
"국가 현안, 지자체 차원 대응 한계" 지적

수원시 권선구에 있는 수원농수산물도매시장 수산동 모습. 수원시 제공

수원시 권선구에 있는 수원농수산물도매시장 수산동 모습. 수원시 제공

지난달 28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가 시작된지 20여 일째, 수도권 주요 수산시장 상인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수산물 소비 기피 현상이 퍼져 추석 대목을 놓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큰 탓이다. 지자체들이 앞다퉈 수산물 소비 촉진에 나섰지만, 대책이 실효를 거둘지는 미지수다.

11일 각 지자체에 따르면 경기 안산시는 8일 상록구에 있는 ‘안산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현장 간부 회의를 열었다. 이민근 안산시장이 직접 상인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들었다. 안산은 이후 수산물 방사능 측정 등 안전성 검사 강화, 유통 거래실적 모니터링 분석 등의 농수산물도매시장 운영 활성화 방안을 내놓았다.

다른 지자체들도 앞다퉈 대책을 쏟아내고 있다. 경기도에서 가장 많은 연간 1만4,800여t의 수산물(경기남부수협 위판량 기준)을 생산하는 화성시도 지난달 말 오염수 방류 긴급대책 합동팀(TF)을 꾸렸다. 화성시에는 궁평항, 전곡항, 제부항 등에 수산물 시장이 있다. 화성시 관계자는 “해수와 수산물 방사능 측정 강화와 함께 시장 전광판 등에 방사능 시료 채취 결과를 공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민근 안산시장이 8일 안산농수산물도매시장 내 수산동 상인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안산시 제공

이민근 안산시장이 8일 안산농수산물도매시장 내 수산동 상인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안산시 제공

수원시도 권선구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유통되는 수산물 5종 모두 방사능 안전성 검사 결과 ‘적합’ 판정을 받았다는 내용을 알리는 등 소비자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분기별로 한 차례씩 했던 수산물 ‘방사능 안전성 검사’도 지난달부터는 월 1회 시행으로 늘렸고, 방사능측정기(T401)를 이용한 간이 검사도 매일 진행하고 있다. 수산물 원산지 표시 점검도 강화한다. 구리시도 농수산물도매시장 수산물에 대해 방사능 측정 검사를 월 1회에서 주 1회로 강화했다. 인천시도 대형마트나 어시장에서 유통 중인 수산물에 대해 유통 전 단계에서부터 방사능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국가적 현안에 기초 지자체 차원의 대응은 한계가 있다는 목소리도 높다. 상인들도 각종 대책의 효과를 피부로 느끼기 힘들다고 호소한다.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수산센터를 운영하는 박남현(29)씨는 “지난달에 비해 손님이 30% 가량 늘긴 했지만 가을 꽃게철에 따른 반짝 영향인 것 같다”며 “국민 불안이 큰 상황에서 아무리 방사능 수치 등의 데이터를 제시해도 효과가 크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