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RM 후원으로 보존 처리된 조선 혼례복 전시

입력
2023.09.13 16:21
수정
2023.09.13 16:56
23면
구독

조선시대 왕실·민간 여성 예복 '활옷'
RM “비교 연구 도움, 아름다움 향유 바라”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15일부터 열리는 특별전시 '활옷만개-조선왕실 여성 혼례복'전을 앞두고 13일 언론공개회에서 공개된 활옷의 모습. 뉴스1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15일부터 열리는 특별전시 '활옷만개-조선왕실 여성 혼례복'전을 앞두고 13일 언론공개회에서 공개된 활옷의 모습. 뉴스1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본명 김남준)의 후원으로 보존 처리된 조선 혼례복 전시가 열린다.

국립고궁박물관은 15일부터 조선시대 여성 혼례복 ‘활옷’ 9점을 포함한 관련 유물 110여 점을 선보이는 ‘활옷 만개(滿開)-조선왕실 여성 혼례복’전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활옷은 조선시대 공주나 옹주 등 왕실 여성이 입던 혼례복을 뜻한다. 진한 붉은 비단 위에 다양한 기법으로 무늬를 수놓아 장식한 옷으로, 왕실뿐 아니라 민간으로도 널리 퍼져 혼례 때 신부가 입는 예복으로 여겨왔다.

이번 전시에는 현존 조선시대 활옷 가운데 유일하게 착용자가 알려진 '복온공주 활옷' 등 국내 활옷 3점이 나온다. 미국 필드 박물관, 브루클린 박물관, 클리블랜드 미술관,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LACMA)의 활옷을 비롯한 국외 소장 활옷 6점도 전시된다.

이 가운데 20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LACMA 소장 활옷은 지난해 RM의 후원으로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최근 보존처리를 마쳤다. RM은 지난해 9월 재단에 국외 소재 문화재 보존·복원 및 활용을 위해 써달라며 1억 원을 기부하는 등 총 2억 원을 후원했다.

RM은 “현대 미술뿐 아니라 전통 미술에도 관심이 많았다. 특히 LACMA 소장 활옷의 경우 세월의 흔적에도 불구하고 자수의 탈락이 거의 없고, 자수 실의 색상이 잘 남아 있어 문화재적 가치가 매우 크다고 들었다”며 “보존처리 후 다른 활옷과 비교·연구를 통해 전반적인 활옷 연구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전 세계 많은 사람이 아름답고 우수한 대한민국 전통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전시는 12월 13일까지.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15일부터 열리는 특별전시 '활옷만개-조선왕실 여성 혼례복'전을 앞두고 전시 준비를 마친 활옷의 13일 모습. 뉴스1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15일부터 열리는 특별전시 '활옷만개-조선왕실 여성 혼례복'전을 앞두고 전시 준비를 마친 활옷의 13일 모습. 뉴스1


복온공주 홍장삼. 국립고궁박물관 제공

복온공주 홍장삼. 국립고궁박물관 제공


김청환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