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포스코그룹, '자원 개발·공사 현장 무인화' 손잡았다

입력
2023.09.26 20:00
구독

"생산성 향상·인력 수급난 해소 기대"

김완수(오른쪽) HD현대 부사장이 25일 경기 성남시 HD현대 글로벌R&D센터에서 김주민 포스코홀딩스 AI연구소장과 자원개발 및 공사 현장 무인화 기술개발 협력 업무협약(MOU) 체결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HD현대 제공

김완수(오른쪽) HD현대 부사장이 25일 경기 성남시 HD현대 글로벌R&D센터에서 김주민 포스코홀딩스 AI연구소장과 자원개발 및 공사 현장 무인화 기술개발 협력 업무협약(MOU) 체결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HD현대 제공


HD현대가 자원 개발과 공사 현장에서 무인화 작업 기술 개발을 위해 포스코 그룹과 손을 잡았다. 미래 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고 안전한 작업 환경 구축 등을 위한 움직임이다.

HD현대는 포스코 홀딩스와 '자원 개발 및 공사 현장의 무인화 기술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두 회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원격제어를 활용한 무인 건설장비 기술을 개발하고 국내 실증을 통해 상용화를 추진한다. 자원 개발 현장은 보통 지리적, 환경적으로 험지에 있어서 스마트 무인화 기술이 적용되면 생산성 향상과 함께 인력 수급난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두 회사는 보고 있다.

이들 기업은 앞으로 현장의 시공·공정 계획과 건설 장비를 효과적으로 종합 관리하기 위한 통합 관제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HD현대는 계열사인 HD현대사이트솔루션, HD현대건설기계, HD현대인프라코어와 협력해 건설 장비의 스마트 및 무인화 기술을 바탕으로 자원 개발 및 공사 현장에 필요한 무인화 장비 기술을 개발한다. 김완수 HD현대 부사장은 " 포스코그룹과 우리가 보유한 스마트 및 무인화 기술이 융합되면 자원 개발 및 공사 현장에 일대 혁신이 일어날 것"이라며 "HD현대는 무인화 기술을 조기에 구현하기 위해 전사 역량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홀딩스는 포스코이앤씨, 포스코DX와 협력해 자원 개발 및 공사 현장의 시공·운영 노하우 및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통합관제 시스템과 현장에 필요한 통신 시설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주민 포스코홀딩스 AI연구소장은 "각 그룹의 역량 시너지로 건설 현장과 자원 개발 현장의 원격 제어, 관제 등의 자동화 기술을 통해 생산성을 높이고 안전 환경 마련에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김형준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