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홍대 무인 사진관서 성폭행한 남성 송치

입력
2023.09.27 15:20

절도·강간·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

경찰 마크.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찰 마크. 한국일보 자료사진

서울 마포구 홍익대 인근에 있는 무인 사진관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남성이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7일 오전 강간, 절도,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서울 서부지검에 구속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22일 오전 8시 30분쯤 서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인근의 한 무인 사진관에서 여성의 목을 조르고 성폭행을 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피해자는 술에 취해 잠든 상태였고 A씨와 피해자는 서로 모르는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성폭행을 당했다"는 112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범행 12시간 만인 22일 오후 8시30분쯤 경기 부천시 오정동 거리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범행 당시 피해 여성의 신분증을 훔치고 불법 촬영까지 한 뒤 '신고하면 이를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뜨리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무인 사진관 안쪽 폐쇄회로(CC)TV가 없는 장소를 노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서현 기자
김태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