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급제·유심폰서도 긴급구조 위치정보 받는다… 아이폰은 아직

입력
2023.09.27 14:00
수정
2023.09.27 15:07
구독

335만여 개 휴대폰에 와이파이 측위 앱 탑재 완료

긴급구조 시 정밀 위치정보 제공 사각지대에 있던 자급제 휴대폰 단말기나 유심 이동 단말기에서도 구조당국이 정확한 위치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국산 안드로이드폰과 운영체제(OS)가 다른 애플 아이폰은 여전히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7일 자급제·유심 이동 등 휴대폰 단말기 335만여 개에 이동통신사의 와이파이(Wi-Fi) 측위 앱(측위 모듈) 탑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동통신사에서 직접 출시한 휴대폰 단말기에는 측위 앱이 기본 탑재돼 있다. 하지만 자급제 단말기나 번호 이동으로 다른 이통사 유심을 끼운 단말기는 측위 앱이 설치되지 않거나, 앱 간 호환 문제로 정밀 위치 파악이 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이에 방통위는 2020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긴급구조기관, 이통사, 단말기 제조사, 연구기관 등이 참여한 ‘긴급구조 위치정보 품질협의체’를 구성해 2022년 2월 이후 출시된 신형 국산 휴대폰에는 이통사의 와이파이 측위 앱을 사전 탑재해 출시하도록 했다. 또 구형 국산 휴대폰에 운영체제 업데이트를 한 뒤 측위 앱 탑재를 유도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이폰 등 외국산 휴대폰은 여전히 이 같은 조치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방통위는 앞으로 일부 외국산 휴대폰이 긴급통화 중에만 위치정보를 제공하는 문제를 해소하고, 과기정통부가 개발한 긴급구조 정밀위치와 표준 기술을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동관 방통위원장은 "각종 재난·재해 등 긴급구조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위치정보의 중요성이 커졌다"며 "사각지대 단말기 해소를 위한 기술 개발, 예산 확보, 제도 개선 등을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청환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