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행 "내 경력 40년, 어떻게 김건희 여사가 픽업했다고 하나"

김행 "내 경력 40년, 어떻게 김건희 여사가 픽업했다고 하나"

입력
2023.10.05 15:42
수정
2023.10.06 09:00
구독

5일,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김 여사 몰랐다" 거듭 강조하며 의혹 반박
위키트리 코인 보유 의혹엔 "코인쟁이 아냐"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고영권 기자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고영권 기자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내가 언론, 정치권에서 거의 40년을 활동했는데, 어떻게 김건희 여사가 나를 픽업(pick up·찾아오다)해 이 자리에 가져다 놨다고 하느냐"며 김 여사와의 친분을 부인했다.

김 후보자는 5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김 여사와 친분으로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됐다는 민주당 논평이 있다"는 조은희 국민의힘 의원 지적에 이같이 답변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에서 "김건희 여사를 몰랐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김 여사는 문화에서 굉장히 성공한 전시기획자이고, 기업인이지 않느냐"며 "김 여사는 그분대로 성공한 분이고, 나는 내 나름대로 정치권에서 영향력을 가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김 여사와 나 사이에) 지인이 겹칩니까?"라고 반문했다. 장관 후보자 지명의 배후에 김 여사가 있다는 야권의 주장을 적극적으로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후보자가 과거부터 김 여사와 친분이 있었다는 의혹을 줄곧 제기해왔다. 이날 청문회에서도 양경숙 민주당 의원은 "후보자는 김 여사를 두 번 본 게 전부인가?"라고 재차 물으며 김 여사와의 친분 여부를 추궁했다. 김 후보자는 "거짓말한 적 없다"며 "내 기억에는 분명히 그렇다"라고 답했다.

야당은 김 후보자가 공동 창업한 위키트리의 코인 보유 의혹과 성범죄 보도 방식 등에 문제를 제기했다. 문정복 민주당 의원은 "위키트리가 생성한 기사를 스팀잇이라는 곳에 넣고 스팀잇으로부터 어마어마하게 스팀달러(코인)를 받았다"며 "위키트리는 더 많은 코인을 받기 위해 어뷰징(조회수 조작)까지 했고, 어마어마한 코인을 축적했을 것으로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문 의원은 김 후보자를 향해 "코인 지갑을 공개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고, 김 후보자가 "우리 회사는 스팀잇과 코인을 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답했다. 이에 문 의원은 "이것으로 돈 벌었다. 거짓말하지 말라"고 지적하자, 김 후보자는 "저는 코인쟁이가 아니다. 그렇게 얘기하지 말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도 과거 위키트리가 게시한 성범죄 관련 기사에 대해 "여성 인권이나 2차 피해는 개의치 않고 조회수만 올리면 성공한 기업이라는 마인드로 회사를 운영했다"며 "여성가족부 공직까지 맡겠다는 것은 욕심이 과하다"고 지적했다.



최은서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