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의 신뢰 회복' 열쇠 쥔 일곱 명 결정됐다...준법과신뢰위원회 리스크 조사 권한 갖는다

'카카오의 신뢰 회복' 열쇠 쥔 일곱 명 결정됐다...준법과신뢰위원회 리스크 조사 권한 갖는다

입력
2023.11.15 12:00
수정
2023.11.15 22:37
14면
구독

김소영 외 김용진 안수현 등 6인 위원 위촉
준법의무 위반 시 긴급중단 요구권 등 부여

경기 성남시 판교 카카오 아지트.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기 성남시 판교 카카오 아지트. 한국일보 자료사진


카카오가 계열사의 준법윤리경영을 감시할 외부기구인 '준법과신뢰위원회'의 위원 구성을 15일 마쳤다. 연내 공식 출범할 위원회는 카카오 계열사의 준법 의무 위반 리스크를 직접 조사하는 등 제재 권한을 갖는다.



카카오는 이날 김소영 위원장을 포함한 7명의 위원회 명단을 공개했다. 위원은 △김용진 착한경영연구소 소장(프리챌 공동창업자) △안수현 한국외국어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전 한국은행법학회장) △유병준 서울대 경영대 교수(전 한국벤처창업학회장) △이영주 경기도사회적경제원 이사장(전 사법연수원 부원장) △이지운 서울신문 전략기획실장(전 편집국장) △김정호 카카오 경영지원총괄 등 총 6명이다. 위원에는 전직 검사장부터 로스쿨 교수, 벤처기업인, 언론인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포함됐다. 대법관 출신인 김 위원장이 위원 구성에 대한 전권을 일임받아 직접 선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위원회는 카카오와 독립된 외부 조직이다. 카카오 측은 "관계사의 준법 감시를 하는 강력한 집행기구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준법의무 위반 리스크가 확인되면 위원회가 ①관계사에 대한 내부조사 요구권 ②위원회의 직접 조사 실시권 ③핵심 의사 결정 조직에 대한 긴급 중단 요구권 등을 갖는다. 다만 위원회 활동에 법적인 구속력은 없어 실효성 논란이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위원회는 이사회 결의를 거친 후 연내에 위원회 활동을 시작한다. 카카오와 관련한 여러 의혹을 꼼꼼히 살펴 재발방지·피해자 등 보호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후에는 카카오 관계사의 비즈니스를 분석해 리스크를 검토하고 이를 줄이기 위한 준법 시스템을 마련할 계획이다. 위원뿐 아니라 실무 기구인 사무국도 만든다.

김 위원장은 "카카오가 책임 있는 기업으로 재탄생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숫자로 드러나는 경영 지표보다 준법과 상생 등 윤리경영 성과가 카카오 공동체의 경영 기본 원칙으로 작동할 수 있게 제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지현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