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편입 찬성' 김포시 36→68%, 엇갈린 여론조사 왜?

김포시민 서울 편입 찬성 36→68%… 들쑥날쑥 여론조사 믿어도 될까

입력
2023.11.20 04:30
11면
구독

하남시민 여론조사 결과도 닷새 만에 변화
전문가 "의뢰기관 입장에 부합하는 결과, 신뢰도 의문"

경기도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11월 2일부터 5일까지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리얼미터 홈페이지

여당이 서울과 인접한 경기 지역을 서울로 편입하는 이른바 ‘메가시티 서울’(서울의 초광역도시화)을 추진하는 가운데 해당 지역민 대상 찬반 여론조사 결과가 들쑥날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전문가와 주민들은 이해관계자인 각 지자체의 입장에 부합하는 결과가 나온 점을 지적하며 조사 신뢰도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김포시가 여론조사 기관 이너텍시스템즈에 의뢰해 15~16일 김포시민 1,0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포인트) 결과, 서울 편입 찬성 68%, 반대 29.7%, 잘 모른다 2.3%로 집계됐다.

이는 경기도가 실시한 조사 결과와는 정반대였다. 경기도 의뢰로 리얼미터가 2~5일 경기도민 3,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1.8%포인트)에서는 편입 반대 66.3%, 편입 찬성 29.5%, 잘 모르겠다 4.2%였다. 당시 경기도 내 31개 시군별 인구수에 비례해 김포주민도 155명이 참여했는데, 이들의 의견은 찬성 36.3%, 반대 61.9%로 나타났다.

김포시민 참여자(표본) 수가 차이가 있긴 하지만, 불과 열흘 만에 찬성은 두 배 가까이 올랐고, 반대는 반토막 났다. 조사방식은 두 조사 모두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방식 100%로, 단순 찬반 의견을 묻는 형식도 일치했다. 여론조사 기관만 달랐다.

경기 김포시가 이너텍시스템즈에 의뢰해 15~16일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김포시 제공

엇갈린 결과는 해당 지자체장 입장과 일치한다. 김포의 서울 편입을 처음 주장한 국민의힘 소속 김병수 김포시장은 "도약의 기회"라며 적극 찬성하는 반면,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총선용"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180도 다른 여론조사 결과에 김포시는 “정확한 정보제공으로 시민들 사이 서울 편입 공감대가 커진 것”이란 해석을 내놨지만, 주민들은 혼란스럽다는 반응이다. 김포시민 이모(40)씨는 “행정구역 개편은 주민 의사가 절대적인데, 지자체장의 의중이 반영된 결과라는 판단이 든다”며 “두 여론조사 결과 다 신뢰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심지어 여론조사 기관이 같은데도 결과가 판이하게 다른 경우도 있다. 서울 편입 대상지로 거론되는 하남시의 경우 경기도 조사 때(2~5일, 리얼미터) 하남시민 78명 중 찬성이 38.5%, 반대가 59.7%였는데, 10~11일 지역신문(시티뉴스) 의뢰로 역시 리얼미터가 실시한 설문조사(701명 참여,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7%포인트)에서는 찬성이 50.2%, 반대가 43.7%로 나왔다. 두 번째 조사는 오차범위 안에 있어 찬반 중 어느 한쪽의 여론이 우세하다고 보기는 힘들지만, 불과 닷새 만에 지역민심에 변화가 생긴 것이다. 표본의 크기 차이에서 결과가 달라졌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전문가들은 제각각인 여론조사 결과가 오히려 주민 갈등을 유발할 수 있어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허훈 대진대 행정학과 교수는 “일부 정치 여론조사처럼 의뢰자(해당 지자체장) 입맛에 맞는 조사 결과를 내놓고, 전체 주민 의견인양 홍보하며 정략적으로 이용한다는 의혹이 든다”며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국가 발전 차원에서 ‘메가시티 서울’ 구상안 마련과 연구가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포시의 서울 편입안이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5일 오전 경기 김포시 한 거리에 서울 편입을 환영하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연합뉴스


이종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