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분이 무려 700개... 가야고분군 중에서도 여기가 으뜸

봉분이 무려 700개... 가야고분군 중에서도 여기가 으뜸

입력
2023.11.25 10:00

경북 고령 지산동고분군과 전통체험

고령 지산동고분군에는 서기 400년 경부터 562년 사이 조성된 700여 기 이상의 대가야시대 봉토분과 작은 무덤이 무수히 밀집해 있다. ⓒ박준규

대가야는 고구려 백제 신라를 통칭하는 삼국시대라는 인식 틀을 넘어 '사국시대'라 할 만큼 찬란한 문화를 꽃피운 고대 왕국이다. 중심지였던 경북 고령에 지산동고분군이 있다. 지난 9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7곳 가야고분군 중에서도 가장 규모가 크다.

고령군 주요 관광지를 대중교통으로 둘러보기는 쉽지 않다. 고속철로 동대구역에 내려 렌터카를 이용하는 게 가장 수월한 방법이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고령 지산동고분군

고령군은 2015년 군청 소재지 행정지명을 고령읍에서 대가야읍으로 변경했다. 대가야역사관, 대가야왕릉전시관을 관람하고, 지산동고분군 탐방 코스를 걸으면 학창 시절 스치듯 접했던 대가야의 역사 속으로 들어간다.

대가야역사관은 구석기시대부터 근대에 이르는 지역 역사를 체계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시대와 주제별로 전시한 유물은 찬찬했던 대가야 문화를 일목요연하게 보여준다. 지산동고분군에는 서기 400년 경부터 562년 사이 조성된 700여 기 이상의 봉분과 수많은 작은 무덤이 밀집해 있다. 권력을 과시하기 위해 만든 최고 지배층의 무덤에서는 껴묻거리(부장품)가 상당수 출토됐다. 토기, 무기, 말갖춤, 장신구 등은 당시의 뛰어난 공예기술을 보여준다. 으뜸덧널, 딸린덧널, 순장터널로 이루어진 내부는 죽은 뒤에도 삶이 이어진다는 가야인의 인식 체계를 반영하고 있다. 대형 봉토분 주위로 작은 무덤이 군집을 이룬 형태는 대가야가 위계질서가 분명한 신분사회였음을 증명한다.

대가야박물관에서 고령 지산동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해 기획특별전이 열리고 있다. 무료 관람. ⓒ박준규


대가야왕릉전시관에 국내 최초로 발굴된 순장묘 '지산동 44호분' 내부를 발굴 당시의 모습으로 재현해 놓았다. ⓒ박준규


고령 지산동고분군에서 발굴된 그릇받침과 항아리 등의 부장품. ⓒ박준규

대가야왕릉전시관에는 국내 최초로 발굴된 순장묘 '지산동 44호분' 내부를 발굴 당시 모습으로 재현해 놓았다. 탐방로를 걸으며 셀 수 없이 많은 고분을 바라보면 대가야의 위세가 실감난다. 읍내 서편 산줄기를 따라 이어진 고분군을 따라 걸으면 대가야역사테마관광지로 연결된다. 지산동고분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해 대가야역사관과 왕릉전시관, 우륵박물관(통칭 대가야박물관)은 내년 대가야축제 때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고령의 전통 체험 프로그램

고령에서는 대가야의 역사만큼이나 다채로운 마을 전통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1,500년 전 우륵이 가야금을 창제한 곳으로 알려진 가얏고마을에서는 음계가 표기된 가야금으로 동요를 연주하는 체험(7,000원)을 할 수 있고, 미니 가야금을 만들어(2만5,000원) 볼 수도 있다. 조선 시대 성리학자 김종직의 후손이 350여 년간 맥을 잇고 있는 쌍림면 개실마을에서는 떡메치기와 엿만들기(8,000원)로 정겨운 고향을 체험할 수 있다. 읍내에 위치한 대가야다례원은 전통 의상을 입고 차 예절을 배우는 다례체험(1만5,000원)을 운영한다. 녹차의 은은한 향과 맛에 녹아드는 느림의 미학이다.

가얏고마을의 가야금 연주 체험. 음계가 표기된 가야금으로 ‘봄 나들이’ ‘학교종’ ‘짝자꿍’ 등의 동요를 악보를 보며 따라 한다. ⓒ박준규


개실마을의 엿만들기 체험. ⓒ박준규


대가야다례원의 다례체험. ⓒ박준규


‘카페포카오’에서는 꽃차를 마시며 족욕을 할 수 있다. ⓒ박준규


대가야생활촌은 공예체험과 숙소(6만 원)를 운영한다. 영화 세트장처럼 꾸민 산책로를 거닐면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여행을 하는 듯하다. 인근 ‘카페포카오’에서는 꽃차(4,500원)를 마시며 뜨끈한 물에 발을 담그는 족욕 체험(1만 원)을 할 수 있다.

농가맛집참살이 식당의 쇠고기버섯전골. ⓒ박준규


두레두부마을 식당의 두레정식. ⓒ박준규


고령의 인기 간식 진미당제과의 수제 찹쌀떡. ⓒ박준규

여행에 맛있는 음식이 빠질 수 없다. ‘농가맛집참살이’의 자연인정식(2만 원)을 시키면 푸짐한 한 끼를 대접받는다. 한우아롱사태수육, 소고기버섯전골, 한우육회, 참가자미무침, 고등어구이, 취나물밥에 후식까지 한 상 가득 차려진다. ‘두레두부마을’의 두레정식(1만6,000원)을 시키면 이름대로 다양한 두부 요리를 맛볼 수 있다. ‘진미당제과’는 수제 찹쌀떡으로 유명하다. 오전 9시 가게 문을 여는데 조금 늦으면 ‘그림의 떡’만 구경하고 돌아설 정도로 인기 있다. 1상자(여덟 줄) 3만8,000원이다.

박준규 대중교통여행 전문가 blog.naver.com/sakaman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