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제로' 속도 내는 SK그룹...국내 최대 규모로 재생에너지 직접 산다

'넷제로' 속도 내는 SK그룹...국내 최대 규모로 재생에너지 직접 산다

입력
2023.11.24 12:00
수정
2023.11.24 13:35
구독

SK E&S와 연 537GWh 재생에너지 사기로
SK그룹, 2050년보다 먼저 탄소중립 달성 목표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 본사 사옥. SK그룹 제공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 본사 사옥. SK그룹 제공


SK그룹 9개 계열사가 넷제로(탄소중립) 조기 달성을 위해 국내 최대 규모의 재생에너지 직접 구매계약(PPA)을 맺는다.

24일 SK그룹에 따르면 SK텔레콤·SK실트론·SK㈜머티리얼즈 등 9개 계열사는 글로벌 재생에너지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SK E&S와 재생에너지 직접 PPA를 위한 거래 협정서를 체결했다.

재생에너지 직접 PPA는 기업이 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전기를 전력시장을 거치지 않고 공급자로부터 직접 구매하는 계약이다. 재생에너지를 안정적 가격으로 공급받을 수 있고 온실가스 감축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하기 때문에 RE100(2050년까지 에너지원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채우는 것) 캠페인에 참여하는 기업들이 선호하고 있다.

SK그룹에 따르면 이번에 9개 계열사가 받는 총공급 재생에너지 규모는 연 537기가와트시(GWh)다. 이는 약 19만 가구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에 해당한다. SK㈜머티리얼즈는 지난해 8월에 SK 계열사 최초로 연 65GWh 규모의 PPA를 맺었는데 이번에도 참여사 중 가장 많은 171GWh를 체결했다.

9개사는 SK E&S가 태양광 발전소를 통해 생산한 재생에너지 전력을 2026년부터 20년 동안 각 사 주요 사업장과 데이터센터(IDC) 등에 공급받는다. 이를 통해 누적 500만 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게 되며 이는 소나무 약 2,000만 그루를 심는 효과와 동일하다.

SK E&S는 국내외에서 재생에너지 생산 사업을 진행하며 직접 PPA 공급 계약도 활발하게 맺고 있다. 지난해 3월엔 아모레퍼시픽, 올해 8월엔 LG이노텍과도 계약을 맺었다. 이번 계약은 같은 그룹 계열사와 맺은 것인데 SK그룹은 "공급업체는 복수의 사업자가 참여한 가운데 비교 견적을 통해 가격 경쟁력과 공급 안정성을 갖춘 SK E&S가 뽑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PPA는 SK그룹 9개 계열사가 공동으로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진행했다. 그룹 차원에서 2050년보다 이른 시점에 '넷제로'를 달성한다는 추진 전략에 발맞춘 것이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강조하는 최태원 SK 회장도 그룹 차원의 넷제로 조기 추진을 주문했다.

SK 관계자는 "앞으로도 재생에너지 확대는 물론 탄소 감축을 위한 투자와 친환경 사업 확대 등을 통해 기후 위기 극복에 적극 이바지하는 선도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인현우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