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북부 지역 관문' 상봉터미널 38년 만에 역사 속으로

'서울 동북부 지역 관문' 상봉터미널 38년 만에 역사 속으로

입력
2023.12.01 00:10
12면
구독

"노선 감소 및 적자 누적" 이유
4월부터 원주 노선 1개만 운행
내년 철거, 주상복합 건축 예정

서울 중랑구 상봉동 상봉터미널 전경. 김재현 기자

30일 오전 10시 서울 중랑구 상봉터미널. 터미널 곳곳에는 '11월 30일을 끝으로 운영을 종료한다'는 내용의 안내문이 붙어있었다. 매표소가 있는 건물 지하 1층으로 내려가자 곳곳에 불이 꺼져 어두웠고, 식당 등 내부 점포들은 텅 비어 있었다. 대합실도 탑승객들의 모습을 찾기 힘들 정도로 썰렁했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원주로 출발한 버스의 탑승객은 고작 7명. 버스기사 추모씨는 "상봉터미널에서 원주를 매일 오간 지 8년이 넘었다"며 "터미널이 없어진다니 섭섭한 마음"이라고 씁쓸해했다.

30일 오전 10시 30분 강원 원주로 향하는 버스가 상봉터미널을 떠나고 있다. 김재현 기자

서울 동북부 지역 교통 거점이자 관문 역할을 했던 상봉터미널이 운영 38년 만에 문을 닫았다. 운영사는 오랜 기간 누적된 적자를 이유로 폐업을 결정했다. 해당 부지에는 주상복합건물이 들어설 예정이다.

1985년 준공된 상봉터미널은 강원과 경기 북부 등을 오가는 주요 노선을 운행하면서, 한때 하루 평균 이용객이 2만 명을 넘을 정도로 높은 수요를 자랑했다. 강원이나 경기 북부 등 전방에서 군 생활을 한 이들에게는 추억과 애환이 담긴 장소이기도 하다. 군인들이 휴가를 나가거나 부대 복귀를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곳 중 하나였기 때문이다. 경기 구리에 사는 백형동(35)씨는 "15년 전 강원 양구에서 군 복무를 했는데, 선후임들과 상봉터미널에서 모여 함께 부대로 복귀하곤 했다"며 "버스 창문 밖 서울의 풍경을 하나라도 더 눈에 담으려 했었다"고 회상했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촬영 장소로 쓰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1990년 광진구에 동서울터미널이 생긴 데 이어 수도권 곳곳에 중소형 터미널이 들어서 겹치는 노선이 많아지면서 급격히 쇠락의 길을 걸었다.

1985년 개장 당시 상봉터미널의 모습. 한국일보 자료사진

승객 수 감소와 경영난 등이 겹치면서 운영사는 2004년부터 서울시에 사업 면허 폐지를 요구했지만, 서울시는 시민 불편을 이유로 반려했다. 이후 운영사는 소송을 제기했고, 대법원은 2007년 "서울시가 상봉터미널의 사업 면허 폐지 요구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판결했다. 올해 3월 대전행 노선이 폐지됐고, 이후 하루 6차례 원주를 오가는 노선 딱 하나만 이날까지 운행됐다. 운영사 측은 "최근 하루 이용객이 20명 미만까지 감소해 더 이상 터미널 운영이 불가능했다"며 "늘어가는 적자 구조도 해소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초 철거되는 상봉터미널 부지에는 지하 8층~지상 49층 규모 주상복합건물이 세워진다. 다만, 원주를 오가는 버스는 터미널 앞에 간이 임시정류장을 마련해 당분간 계속 운행한다.

김재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