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움츠러드는 강추위, 모레 토요일까지 계속된다

어깨 움츠러드는 강추위 모레 토요일까지 계속

입력
2023.11.30 15:20
구독

기상청 "다음 주는 평년보다 1~4도 높을 것"

서울 최저기온이 영하 7도를 기록하며 매서운 한파가 찾아온 30일 서울 종로구 원각사 무료급식소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어르신들에게 목도리를 둘러주고 있다. 뉴스1

토요일인 다음 달 2일 오전까지 전국에 영하권 강추위가 계속된다. 전날인 1일에는 충남 서해안과 전라권 서부, 제주도 등에 많은 눈이 올 전망이다. 이후 추위가 서서히 풀리면서 다음 주는 한결 따뜻해지겠다.

30일 기상청은 다음 달 2일 아침까지 전국 기온이 평년보다 5~10도가량 낮게 유지될 것으로 예보했다. 다음 달 1일까지는 바람도 강하게 불어 실제 체감온도는 2~5도에 머물겠다. 1일 아침 기온은 전국 대부분에서 영하권에 머물겠고, 한파특보가 내려진 경기북부·동부와 강원내륙·산지, 충북북부 등은 영하 10도 내외로 떨어질 전망이다. 낮 기온도 5도 안팎으로 낮겠다.

이번 추위는 한반도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 때문이다. 박중환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우랄산맥 등 캄차카반도에 머물며 시계 방향으로 회전하는 대륙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극지방 쪽의 찬 공기가 내려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부터 다음 달 1일 오후까지는 서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오겠다. 차가운 공기가 상대적으로 따뜻하고 습한 해수면을 지나면서 눈구름대가 발달해서다. 이날 오전 제주도 산지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전남 장성·영광 및 전북 고창·부안·정읍 등에는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돼 이날 늦은 오후 정식 특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충남 서해안에도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 산지가 5~10㎝(많은 곳 15㎝ 이상), 충남 서해안과 전북 서부, 광주·전남서부가 2~7㎝(전북 서해안 10㎝ 이상)다. 그 외 충남·전라 지역 및 서해5도에도 1~3㎝ 내외로 눈이 쌓이겠다.

다음 달 2일 오후부터는 우랄산맥 부근에 형성된 고기압성 순환이 원활해지면서 찬 공기의 영향에서 벗어나겠다. 기온도 점차 상승해 당분간 평년 기온을 다소 웃돌 것으로 보인다. 다음 달 3~7일은 아침 기온 영하 5~영상 8도, 낮 기온 영상 5~16도로 평년보다 1~4도 높을 것으로 예보됐다.

신혜정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