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짬짜미 용역 발주' 의혹 충남도립대 감사 받는다

'짬짜미 용역 발주' 의혹 충남도립대 감사 받는다

입력
2023.12.06 17:10

'대학발전' 용역과 무관한 IT업체 수주
"업력 배점 낮고, 사업비 98%에 낙찰"

충남도립대 정문 청양=윤형권 기자

충남도립대 정문 청양=윤형권 기자

충남도립대가 중장기발전계획 연구용역을 추진하면서 ‘짬짜미’ 공모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충남도가 감사에 착수한다. 학령인구 감소 등 시대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하는 사업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구태를 답습한 대학의 민낯이 드러날지 주목된다.

충남도 감사관실 관계자는 6일 “최근 나온 충남도립대의 특정 업체 공모 밀어주기 의혹과 관련 세부 감사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며 “내주 지사 보고와 결재를 거쳐 한 점 의혹 없이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충남도의회 김명숙 의원은 지난달 29일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도정 질의에서 도립대의 중장기발전계획 수립 용역사업에 선정된 업체가 △사업제안 공고 직전인 올해 3월 연구원을 뽑아 응모했고, △대학이나 교육기관의 발전계획이나 학교회계 관련 연구에 참여한 경력이 전혀 없다는 점을 거론하며 도립대의 용역업체 선정에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의원은 “용역업체 선정은 평가위원회를 구성하고, 업체가 제출한 제안서를 심사위원(7명)이 평가해 낙찰자를 결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며 “심사위원들이 평가하는 항목 배점에서도 석연찮은 구석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에 따르면 평가 점수는 100만점에, 기술능력평가(80점)와 입찰가격 평가(20점)로 나눠 진행됐다. 특히 기술능력평가는 △세부과업내용 이해도 및 용역 방향의 적정성 △제안요청서 상 요구 내용과의 일치‧부합성 △충남도립대 및 충남 지역산업에 대한 이해도 △추진계획 및 일정의 구체성 및 타당성 등으로 다시 세분됐는데, 이를 위해 뒷받침되어야 할 ‘업력’ 평가 항목은 5점으로 매우 낮게 배점됐다.

김 의원은 “관련 경력은 중요한 요소지만, 5점 만점 배점으로, 경력이 없어도 용역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춘 것”이라며 “연구용역사업과 무관한 업종인 IT업체가 사업비 1억 원 규모의 연구용역사업 공모에서 사업비 98%에 해당하는 9,800만 원을 제시하고 낙찰받아 간 것도 의심스러운 대목”이라고 말했다.

도립대 올해 예산은 244억 원, 학생 수 1,507명이다. 충남지사가 이사장을 겸하는 도 직속 기관이다.

윤형권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