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10일 만에 300만 돌파…황정민·정우성 열연 통했다

'서울의 봄', 10일 만에 300만 돌파…황정민·정우성 열연 통했다

입력
2023.12.01 08:31

황정민·정우성·이성민·박해준·김성균 출연
'밀수'·'콘크리트 유토피아'보다 빠른 흥행 추이

'서울의 봄'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서울의 봄' 포스터

'서울의 봄'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서울의 봄' 포스터

배우 황정민 정우성 이성민 등이 출연한 '서울의 봄'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1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서울의 봄'은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 작품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다. '비트' '아수라' 등을 연출한 김성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서울의 봄'은 겨울 극장가의 흥행 강자로 자리 잡았다. 개봉 4일 차에 100만, 6일 차에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또한 개봉 10일 차에 300만 관객을 넘어서는 쾌거를 달성해 주목받았다.

11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밀수'와 16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동원한 '콘크리트 유토피아'보다 빠른 흥행 추이를 자랑하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시선을 모은다. 관객들은 황정민 정우성 이성민 박해준 김성균 등의 열연과 웰메이드 프로덕션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지난달 22일 개봉한 '서울의 봄'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정한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