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관 방통위원장 탄핵 표결 앞두고 사의 표명

[속보] 이동관 방통위원장 탄핵 표결 앞두고 사의 표명

입력
2023.12.01 09:32
수정
2023.12.01 12:55
구독

"사의 표명 이후는 결정된 것 없어"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노란봉투법'과 방송3법에 대한 재의요구안 등을 처리하기 위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1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정부과천청사 방통위 사무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탄핵으로 방통위 업무 공백 등의 사태가 우려됐고, 대통령에게도 부담을 드리는 것 같아 직접 대통령에게 말한 게 맞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그 이후 결정(사의 수용)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이 자신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하려는 상황에서 방통위 기능 정지 상태를 막기 위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방통위가 이 위원장과 이상인 방통위원 2인 체제로 운영되는 상황에서 이 위원장 직무가 탄핵소추로 정지되면 방통위는 사실상 기능이 정지된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서 이 위원장의 탄핵소추안을 통과시킬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 위원장의 사의 표명으로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김청환 기자
이근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