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노, 창단 후 첫 4연승 질주... 공동 5위 도약

소노, 창단 후 첫 4연승 질주... 공동 5위 도약

입력
2023.12.03 17:44
수정
2023.12.03 18:01
19면
구독

오누아크 '더블더블'... 현대모비스에 71-66 승리
SK는 85-71로 정관장 제압... 3연패 탈출

고양 소노 이정현(앞줄 왼쪽)과 치나누 오누아쿠가 3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후 인사를 나누고 있다. 한국농구연맹 제공

고양 소노 이정현(앞줄 왼쪽)과 치나누 오누아쿠가 3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후 인사를 나누고 있다. 한국농구연맹 제공

고양 소노가 창단 첫 4연승을 달리며, 중위권으로 도약했다. 치나누 오누아쿠 영입 이후 이정현과 전성현의 외곽포가 살아나며 소노 특유의 ‘양궁농구’가 더욱 위력을 떨치는 모양새다.

소노는 3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경기에서 오누아쿠(22점 14리바운드)의 ‘더블더블’과 이정현(16점 6리바운드 4어시스트)의 ‘클러치 쇼’를 앞세워 71-66으로 승리했다. 8승 8패로 승률 5할에 복귀한 소노는 이날 서울 SK에 패한 안양 정관장(9승 9패)과 공동 5위에 올랐다.

경기 초반에는 현대모비스가 8-0으로 앞서나가며 주도권을 쥐었다. 그러나 이후 소노가 공세로 전환했고, 오누아쿠와 전성현의 3점슛 3방을 앞세워 21-20으로 리드한 채 1쿼터를 마쳤다. 2쿼터에서는 소노가 다소 편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현대모비스가 번번이 야투 득점에 실패하는 사이 이정현과 한호빈의 외곽포를 앞세운 소노가 42-34로 격차를 벌린 채 전반을 마무리 지었다.

그러나 3쿼터 들어서는 소노의 3점슛이 번번이 림을 비껴가는 등 '양궁농구'가 좀처럼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 반면 현대모비스는 게이지 프림, 이우석, 함지훈을 앞세워 차근차근 득점을 쌓으며 55-52로 재역전에 성공했다.

결국 승부는 4쿼터에 갈렸다. 특히 종료 2분여를 남긴 시점부터 소노의 ‘소년가장’ 이정현이 결정적인 슛을 연달아 성공시켰다. 이정현은 경기 종료 2분 40여 초를 남기고 3점을 꽂아 넣으며 69-59, 두 자릿수 격차를 만들었고 이후에도 미드레인지 점퍼로 득점을 추가하며 상대의 추격을 따돌렸다.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시즌 두 번째 ‘오세근 더비’에서는 SK가 정관장을 85-71로 제압했다. 지난 시즌 정관장의 통합우승을 이끈 뒤 자유계약(FA)을 통해 SK로 이적한 오세근은 올 시즌 친정팀과 치른 두 번의 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거뒀다.

SK는 전날 부산 KCC와의 ‘최준용 더비’에서는 지며 3연패에 빠져 있던 상태였다. 지난 시즌까지 SK에서 뛰었던 최준용은 KCC로 이적한 뒤 친정팀을 향해 ‘노인즈’라는 표현을 쓰며 도발했다. 김선형, 오세근 등 노장들이 팀의 주축을 이루고 있다는 의미였다. 실제로 전날 경기에서는 김선형(4점) 오세근(8점) 최부경(4점) 허일영(8점) 등 베테랑들이 다소 아쉬운 활약을 펼쳤고, 그 결과 자밀 워니(23점 15리바운드)의 분전에도 72-74로 석패했다.

그러나 이날만큼은 달랐다. 김선형이 10점 10어시스트로 제 역할을 톡톡히 해냈고, 오세근도 4쿼터 결정적인 순간에만 7점을 올렸다. 주포 자밀 워니가 26점 9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올리며 승리를 견인했고, 안영준이 3점포 6방을 포함해 20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박주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