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빙속여제' 김민선, 금빛 질주 시동...월드컵 3차 500m 우승

'신 빙속여제' 김민선, 금빛 질주 시동...월드컵 3차 500m 우승

입력
2023.12.04 07:37
수정
2023.12.04 09:30
구독

이번 시즌 개인 최고 기록 37초73 찍어

김민선이 3일 노르웨이 스타방에르에서 열린 2023~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3차 여자 500m 디비전A에서 시즌 첫 금메달을 따냈다. 뉴시스

새로운 '빙속여제' 김민선(24·의정부시청)이 올 시즌 월드컵 대회에서 처음으로 금빛 질주를 펼쳤다.

김민선은 3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스타방에르에서 열린 2023~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3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1부리그)에서 37초73의 올 시즌 개인 최고 기록으로 에린 잭슨(37초75·미국), 펨케 콕(38초01·네덜란드)을 따돌리고 우승했다.

9조 아웃코스에서 스타트를 끊은 김민선은 20명의 출전 선수 중 세 번째로 빠른 10초55에 첫 100m 구간을 통과했다. 이후 속도를 끌어올리며 같은 조에서 달린 마릿 플레데뤼스(네덜란드)를 뒤로 따돌렸다. 마지막 직선 주로에서는 펠레데뤼스와 거리를 더 벌리며 결승선을 끊었다.

지난 시즌 월드컵 1∼5차 대회 여자 500m 종목에서 금메달을 싹쓸이하며 세계랭킹 1위에 올랐던 김민선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스케이트 부츠를 교체했다. 하지만 앞선 두 차례 월드컵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1차 대회 여자 500m 1, 2차 레이스에서 각각 5위와 7위에 머물렀고 2차 대회 여자 500m 1, 2차 레이스에선 각각 동메달과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에 김민선은 월드컵 3차 대회에서 옛 부츠를 다시 신었고 마침내 첫 금메달을 목에 걸며 자신감을 되찾았다.

이제 김민선은 월드컵 4차 대회가 열리는 폴란드로 이동해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김지섭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