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탈당' 언급한 김기현 "실력 있는 분 영입 박차 가할 것"

'이상민 탈당' 언급한 김기현 "실력 있는 분 영입 박차 가할 것"

입력
2023.12.04 11:00
수정
2023.12.04 11:07
구독

박정하 "이상민 영입 관련 아직 논의된 바 없어"

김기현(오른쪽) 국민의힘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김기현(오른쪽) 국민의힘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4일 '비이재명계' 5선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날 탈당을 결정한 것에 대해 "평소 소신과 철학을 지키려 노력했단 점에 비춰 볼 때 오랜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의원의 탈당을 두고 민주당 내에서 비판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한솥밥 먹었던 민주당 의원들이 과도한 인신공격성 비난을 하는 것에 참 놀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같은 당 소속이던 동지가 '개딸'들의 포로가 된 숨 막히는 비민주적 정당에 대해 지적했다"며 "오랜 시간 함께한 동료가 탈당할 정도로 내부가 곪아 있다면 민주당 스스로도 돌아보는 게 도리가 아닐까 싶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최근) 국민의힘 인재영입 보도가 이어진다. 다 능력을 인정받는 훌륭한 인물들"이라며 "당은 신뢰받는 인물, 감동받는 인물, 실력 있는 인물을 모시기 위해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의 민주당 탈당 이후 정치권 일각에서 국민의힘 입당 관측이 제기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다만, 국민의힘은 이 의원의 영입에 대한 구체적 논의에는 선을 그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이상민 영입설' 관련 질문에 "아직 논의된 바 없고, 우선 이 의원 본인 결단이 어떻게 되는지 지켜보는 게 우선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이어 "지금까지 이 의원의 탈당의 변 등을 보면, 저희 당 입장에서는 (입당을)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민순 기자
손영하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