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지질혈증 치료제 ‘스타틴’, 천식 위험 42% 줄여

입력
2023.12.04 10:59
구독

아주대병원, 천식 환자 등 1,090명 10년 간 추적 관찰 결과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이상지질혈증(고지혈증) 치료제인 ‘스타틴’을 복용하면 천식이 악화할 위험이 43%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박해심·장재혁(알레르기내과)·박래웅(의료정보학교실) 아주대병원 교수 연구팀이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스타틴을 지속 복용한 천식 환자 545명과 복용하지 않은 천식 환자 545명의 임상 데이터를 10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다.

천식은 만성 기도 염증을 일으키는 호흡기 질환으로 그 발생과 경과에 다양한 메커니즘이 관여하는데, 최근 비만뿐만 아니라 이상지질혈증 같은 대사성증후군도 전신 염증 반응에 관여해 천식 증상 조절과 예후(치료 경과)에 영향을 준다고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 스타틴이 천식 기도에 항염증 효과가 있다는 보고가 있지만 장기적으로 천식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려진 바가 없었다.

이상지질혈증은 지단백 대사 이상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혈액 중에 지질 또는 지방 성분이 과다 함유된 상태를 말한다. 혈중에 총콜레스테롤, '나쁜' 저밀도 지단백(LDL)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이 증가한 상태이거나 '좋은' 고밀도 지단백(HDL) 콜레스테롤이 감소한 상태다.

스타틴은 이상지질혈증 치료·예방을 위해 사용하는 약물로 간에서 콜레스테롤 생성 억제 및 혈액 속 콜레르테롤 농도 낮추기, 염증 감소 등의 효과가 있다.

연구팀은 두 환자군을 대상으로 △천식 악화 △천식 관련 입원 △2형 당뇨병·고혈압 발병 위험도 △염증 지표 변화 등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이상지질혈증으로 스타틴을 지속 복용한 천식 환자군은 복용하지 않은 대조군보다 천식 악화 위험은 29%, 중증 천식 악화 위험은 43% 낮은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천식 악화는 증상 악화로 인해 예정되지 않은 병원을 방문한 경우로, 그리고 중증 천식 악화는 전신 스테로이드 투여가 필요한 사례로 정의했다.

또 두 환자군에서 천식의 주원인인 호산구(好酸球) 변화는 뚜렷하지 않은 반면, 대표적 염증 지표인 C 반응 단백질과 면역 글로블린 E 및 LDL 콜레스테롤 수치에는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이를 바탕으로 연구팀은 스타틴이 천식을 악화시키는 염증과 깊은 연관이 있는 호산구에 영향을 주지 않지만 이외 다른 염증 조절 메커니즘으로 천식 악화에 영향을 준 것을 확인했다.

장재혁 교수는 “서로 별개의 질환으로 여겨졌던 이상지질혈증과 천식 간 연결고리를 입증했으며, 나아가 이상지질혈증 치료제인 스타틴이 성인 천식 환자의 악화를 예방하는 데 도움 주는 치료법이 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했다.

연구 결과는 알레르기 및 임상 면역 분야 국제 학술지 ‘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In Practice’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