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정 운영 새 동력" 野 "쇄신 거부 양두구육 개각"... 극명한 온도 차

與 "국정 운영 새 동력" 野 "쇄신 거부 양두구육 개각"... 극명한 온도 차

입력
2023.12.04 17:45
수정
2023.12.04 18:09
3면
구독

민주당 "국정 실패 책임자에 면죄부"
최상목 '국정농단' 오영주·강정애 '전문성 무시'
국민의힘 "개혁 완수 대통령 의지 담겨"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한 6개 부처 장관 후보자들이 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임명 소감을 밝히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자,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최상목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뉴스1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한 6개 부처 장관 후보자들이 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임명 소감을 밝히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자,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최상목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뉴스1

정부가 4일 단행한 6개 부처 개각에 대한 여야 반응은 상반됐다. 국민의힘은 "국정 운영의 새로운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평가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도주 개각, 불통 개각"이라고 깎아내렸다.

국민의힘은 이날 개각에 대해 "국정 성과와 개혁 완수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긍정 평가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장관 후보자 모두 국정 운영의 새로운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전문성과 능력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며 "국정과제와 개혁의 완수를 위한 최적의 적임자"라고 추켜세웠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벼르고 있는 민주당을 향해선 "무분별한 의혹 부풀리기와 발목 잡기 청문회를 지양하고, 국정 운영의 공백이 없도록 초당적 협력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6개 부처 개각 인사는 총선 출마자들이 도망친 자리를 채우는 도주 개각"이라고 평가절하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국민의 쇄신 요구를 거부하고 불통과 독주 의지를 분명히 한 불통 개각이며, 반성하겠다던 윤석열 대통령의 말에 마지막 기대를 걸었던 국민에게 찬물을 끼얹는 찬물 개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심각한 것은 이번 개각이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등 국정 실패의 책임자들에게 면죄부를 쥐어준 개각이라는 점"이라며 "경질했어야 마땅한 사람들을 자신의 친위대로 총선에 내보내겠다고 판을 깔아준 꼴이다. 말로만 변화를 운운하며 실제로는 쇄신을 거부하는 양두구육 개각"이라고 날을 세웠다.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인사들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됐다"고 지적했고,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외교부 관료 출신을 중기부 장관 후보자로 발탁하고, 경영학과 교수를 보훈부 장관으로 등용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박세인 기자
손영하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