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찾아가는 DX 기술 교육으로 'AI 꿈나무' 키운다

LG CNS, 찾아가는 DX 기술 교육으로 'AI 꿈나무' 키운다

입력
2023.12.05 10:30
수정
2023.12.05 10:32
구독

충주 지역 중학생 대상 'AI지니어스' 진행

충북 충주시 미덕중에서 열린 LG CNS 'AI 지니어스' 수업에서 학생들이 AI 물류 로봇을 작동시키는 모습. LG CNS 제공


LG CNS가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해 찾아가는 인공지능(AI) 교육에 힘을 쏟고 있다.

LG CNS는 4일 충북 충주 지역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디지털전환(DX) 사회공헌 프로그램 'AI 지니어스'를 실시했다고 5일 밝혔다. LG CNS 직원과 외부 전문 강사, 대학생 봉사자 등이 충주 미덕중, 충주중, 탄금중 등 3개 학교의 학생 60명에게 AI 챗봇과 AI 물류 로봇, 마이데이터 등 DX 관련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교육을 진행했다.

AI 지니어스 참가 학생들은 다양한 DX 교육을 받았다. 먼저 AI 챗봇 수업을 통해 '행복'과 '슬픔', '분노' 등 3개 감정을 인식하는 챗봇을 제작했다. 초보자용 코딩 플랫폼 '스크래치(Scratch)'를 활용해 '기쁘다', '즐겁다', '속상하다', '억울하다' 등 감정 표현 수십 가지를 AI에 반복 학습하게 시킨 후 챗봇이 3개 감정을 정확히 구별하고 인지하는지 평가했다.

도심형물류센터(MFC)에 필수인 AI 물류 로봇 수업에서는 가로 1m, 세로 2m 크기의 MFC 모형에서 명령어를 입력한 '무인 운송 로봇(AGV)'과 물건을 대형·소형·이형 등으로 분류해 AGV에 적재하는 '스마트 소터(Smart Sorter)'가 정확히 움직이는지 확인했다. 마이데이터 수업에서는 학생들이 마이데이터의 개념을 학습한 뒤 직접 서비스를 기획하고 발표하는 시간도 가졌다.

AI 지니어스는 각 시도 교육청과의 협의를 통해 중학교 정규 수업 시간에 편성된다. LG CNS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현재까지 약 260개 학교, 2만여 명의 학생에게 DX 기술 교육을 제공했고 6월 정보문화 발전유공 정부포상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고영목 LG CNS 상무는 "DX 전문기업으로서 LG CNS만의 기술 역량을 활용한 AI 교육, 체험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미래 IT 인재 육성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지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