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혜 의혹 ‘뭇매’… 강원교육청 전자칠판 사업, 감사

특혜 의혹 ‘뭇매’… 강원교육청 전자칠판 사업, 감사

입력
2023.12.06 13:30
구독

강원도 감사위 “특혜 의혹 등 감사 필요성 인정”
시민단체 “행정문란 얼룩진 의혹 모두 밝혀야”

지난달 22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강원평화경제연구소와 정의당 강원도당 등이 강원교육청이 추진하는 전자칠판 보급사업에 대한 감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2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강원평화경제연구소와 정의당 강원도당 등이 강원교육청이 추진하는 전자칠판 보급사업에 대한 감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로부터 준비부족과 특혜의혹 등 여러 지적을 받아온 강원교육청 전자칠판 보급사업이 감사를 받게 됐다.

강원도 감사위원회는 최근 위원회 심의를 통해 강원교육청 정보화기기 전자칠판 및 민간보조금 사업 특정감사를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감사위는 “­최근 다수 언론보도와 강원도의회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문제가 제기됨에 따라 특혜의혹 등에 대한 감사 필요성이 인정됐다”고 검증에 나선 이유를 설명했다. 이번 감사는 18일부터 22일까지 사전조사를 거쳐 내년 1월 15일부터 26일까지 열흘 동안 이뤄진다.

당초 강원교육청은 예산 155억 원을 들여 ‘스마트 보드’라 불리는 전자칠판을 내년 2월까지 초중고와 특수학교에 2,595대 보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도의회 행정사무감사를 거치며 여러 문제가 불거졌다. 이 사업과 관련, 강원교육청 내에서 의견충돌이 있었고, 입찰자격을 강화해 몇몇 업체가 독점 납품할 여지를 남겼다는 것이다. 보급대상이 확대된 것에 대한 명확한 설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잇따랐다.

도의회 교육위원회 조성운 의원은 “시범사업도 없이 제품 규격을 마음대로 바꾸어 일부 업체만 전자칠판 사업에 참여가 가능하도록 한 것은 공정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승진 도의원은 “전자칠판 사업에 대한 준비부족과 함께 강원교육청이 자체적으로 인증 규격을 제한하면서 특정 업체의 독식 우려가 발생하는 공정성 문제가 발생했다”고 꼬집었다.

강원평화경제연구소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는 “특혜 의혹에 대해 강원도의회가 따져 묻고, 강원교육청과 신경호 교육감은 책임 있는 공식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고 압박하기도 했다.

결국 도의회는 지난달 30일 강원교육청이 요청한 전자칠판 보급예산 155억 원을 모두 삭감했다. 도의회는 “사업을 재검토한 뒤 다시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강원평화경제연구소와 정의당 강원도당,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강원지역본부는 감사 개시 결정에 대해 “각종 특혜 의혹과 행정 문란으로 얼룩진 사업들에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진실을 밝히고 책임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승진(오른쪽) 강원도의원이 지난달 14일 강원교육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준비부족과 공정성 문제가 불거진 전자칠판 보급사업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강원도의회 제공

이승진(오른쪽) 강원도의원이 지난달 14일 강원교육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준비부족과 공정성 문제가 불거진 전자칠판 보급사업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강원도의회 제공


박은성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