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 없이 양지만 북적이는 與, 이러고 총선 기대하나

혁신도 없이 양지만 북적이는 與, 이러고 총선 기대하나

입력
2023.12.07 04:30
27면

내년 총선 출마가 유력한 추경호(왼쪽부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달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 총선 출마가 유력한 추경호(왼쪽부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달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권에서 내년 총선에 나설 장관들과 대통령실 출신 인사들의 구체적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인천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상대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제외하면, 대부분 텃밭인 영남이나 수도권에서 여당에 유리한 지역에 출마를 희망하는 분위기다. 혁신위의 험지 출마 요구를 거부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다른 인사들에게 희생을 압박할 명분도 마땅치 않아, 벌써부터 공천을 둘러싼 내부 갈등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여권에서 양지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대표적인 지역구는 경기 성남 분당을이다.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은 어제 라디오 인터뷰에서 “나한테 분당을 (출마) 명분이 있다”고 말했다. 현직 장관이 정치적 중립 논란에도 불구하고 특정 지역 출마까지 언급한 것은 내부 경쟁 때문이다. 수원 출마설이 제기된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과 서울 서초을 출마설이 나오던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분당을 지역구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남부권에서 수원이나 용인과 달리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역인 분당을은 상대적으로 국민의힘 당세가 좋아 충분히 해볼 만한 지역으로 꼽혀,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출마가 유력한 대구 달성이나 부산 중ㆍ영도도 국민의힘 우세 지역으로 분류된다.

국민의힘이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민주당 의원들이 현역으로 있는 지역을 탈환하는 전략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하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하지만 대통령실과 정부의 노른자 자리를 꿰찼던 인사들이 총선에서도 양지만 찾는 분위기 속에 어떤 경쟁력 있는 인사가 험지에서 국민의힘 간판을 달고 뛰겠다고 흔쾌히 나서겠는가. 이래서 혁신위가 김 대표나 친윤석열계 핵심들에게 선제적 희생을 요구한 것이다. 향후 선거 전략을 더 지켜봐야겠지만, 현재 분위기대로라면 국민의힘은 공천 과정부터 쉽지 않은 도전에 맞닥뜨릴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