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바보 만들기 시스템이냐"... '명품백'을 '파우치'로 부른 KBS 뭇매

"코리안 바보 만들기 시스템이냐"... '명품백'을 '파우치'로 부른 KBS 뭇매

입력
2024.02.08 15:25
수정
2024.02.08 15:34
구독

'파우치' '놓고 갔다'로 표현한 앵커
명품백 수수 의혹 정면 질문은 회피
고민정, 박성제 등 "한심한 일" 비판
야당 측도 "KBS 책임도 크다" 지적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장범 KBS 앵커와 대담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장범 KBS 앵커와 대담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7일 방송된 윤석열 대통령 신년 특별 대담을 진행한 KBS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대담을 진행한 박장범 앵커가 김건희 여사가 받은 명품백을 파우치라고 우회적으로 표현해 논란을 축소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대담 방송에서 박 앵커는 윤 대통령에게 김 여사 명품백 수수 논란 질문을 하면서 "'파우치', '외국 회사의 조그만 백'을 어떤 방문자가 김 여사를 만나 '놓고 가는' 영상이 공개됐다"고 에둘러 표현했다. 또 "검증되지 않은 사람이 몰래카메라를 장착하고 대통령 부인에게 접근한 데 대해 의전과 경호 문제가 심각한 것 아니냐는 생각을 사람들이 가장 먼저 했다"며 명품백 수수 논란보다는 함정 취재 논란으로 답변을 유도했다. 이어 박 앵커는 윤 대통령에게 "이번 일로 부부 싸움을 했느냐"는 본질과 동떨어진 질문을 하기도 했다.

해당 방송에서 박 앵커와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부를 함께 둘러보는 데도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대담 영상은 정국 현안과 향후 국정 방향 등에 대해 날카롭게 질의하기보다 대통령의 인간적인 면모를 부각하는 방향으로 전개됐다.

방영 직후 이기인 개혁신당 최고위원은 "미진한 연극 한 편 잘 봤다"며 "명품백을 명품백이라 부르지 못하고 이 악물고 '조그마한 파우치'라고 표현하는 사회자의 모습이 애처롭다"고 비판했다.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도 "명품백을 '파우치'로, '받았다'를 '놓고 갔다'로 표현, 이게 바로 마사지인가"라며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사건을 '신분이 불명확한 사람이 사저에 들어가 파우치를 놓고 온 사건'으로 포장한 노력에 눈물이 난다"고 지적했다.

KBS 아나운서 출신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오전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의아하고 충격적이었던 건 (박 앵커가) 명품백을 명품백이라고 말하지 못하더라는 것"이라며 "참 비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일갈했다. 최경영 전 KBS 기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간 방송용으로는 '명품백', 세간에선 '디올백'이라 불렀는데 박 앵커는 '파우치'라고 불러왔느냐"고 지적했다. 박성제 전 MBC 사장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KBS 앵커가 스스로 '파우치'라는 단어를 생각해냈다면 한심한 일이고, 대통령실이 사전에 '파우치'로 불러 달라 요구하고 KBS가 그걸 수용했다면 더 한심한 일"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윤 대통령 못지않게) KBS의 책임도 크다"며 "윤석열 정권이 들어선 이후 박민 KBS 사장 취임과 함께 마치 군사 작전하듯이 KBS를 점령했다"고 지적했다. 또 "전두환 시절 '코리안 바보 만들기 시스템'이라는 비아냥을 다시 듣는 어용 방송으로 돌아가고 싶은 거냐"며 "지금 KBS 구성원들은 KBS의 현주소를 매우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고, 그 책임은 박 사장에게 있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박주민 민주당 의원 역시 이날 회의에서 "(김 여사가 가방 받는 장면을 본 국민들이) 의정과 경호문제를 가장 먼저 생각했을 거라고 본질을 왜곡해 방송이 장악됐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며 "측은함까지 느껴졌다"고 비판했다. 김성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도 "대통령 신년회견이 공영방송 KBS가 연출하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변질된 것을 봤다"며 "우롱당한 기분을 느꼈다"고 했다.

김효은 새로운미래 선임대변인은 논평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특별 대담은 돈은 많이 쓰고 흥행에 참패한 지루한 90분짜리 영화 한 편을 본 느낌"이라며 "국민은 안중에 없는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 1인의 홍보대행사가 된 공영방송을 봐야 하는 국민은 좌절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최은서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