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중공업 울산 해양공장서 근로자 1명 사망, 1명 부상

HD현대중공업 울산 해양공장서 근로자 1명 사망, 1명 부상

입력
2024.02.12 23:10
구독

철제 구조물 넘어지면서 발생

경찰 마크.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찰 마크. 한국일보 자료사진

HD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해양공장에서 철제 구조물이 넘어지면서 작업 중인 근로자 1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쯤 울산 동구 HD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해양공장에서 작업 중이던 60대 근로자 A씨가 숨지고 50대 근로자 B씨가 다쳤다. 사고는 대형 철제 구조물인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 상부 블록(철제 구조물)을 이동시키는 작업 도중 블록이 넘어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HD현대중공업 측과 계약한 블록 이동작업을 맡은 사외 전문업체 소속 근로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현재 목격자와 회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HD현대중공업 내에서 인명 사고가 발생한 것은 2022년 4월 이후 약 2년 만이다.

임명수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