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급식용 친환경 쌀 공급”… 동해시 친환경 재배단지 조성

입력
2024.02.21 14:00
구독

“축구장 60개 면적 재배단지 추진”
친환경 기술 보급·안전한 급식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강원 동해시가 학교 급식용 쌀 생산에 나선다. 친환경농업기반을 확대하는 동시에 어린 학생들에게 안전한 먹을거리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동해시는 “친환경비료와 약제를 비롯한 각종 농자재와 우렁이 구매비 등을 농가에 지원해 43.1㏊ 규모의 친환경 쌀 재배단지를 만들겠다”고 21일 밝혔다. 동해시가 밝힌 재배단지는 축구장 60개와 비슷한 규모다.

지원 대상은 농업경영체에 등록돼 있고 친환경 인증을 받은 쌀재배단지 및 농가다. 지원을 원하면 친환경 인증서와 친환경 농자재 구매 영수증 등을 농업기술센터에 제출하면 확인을 거쳐 비용을 받을 수 있다.

동해시는 올해 생산된 쌀을 내년도 학교급식용으로 연중 공급할 계획이다. “친환경 농업 보급과 함께 지역 학생들에게 안정적인 먹거리 제공에 기여할 것”이란 게 동해시의 얘기다.

동해시는 또 시내 초구동 110번지 일원에 조성 중인 과학영농시설과 유용 미생물 배양시설을 통해 화학비료 사용량을 줄여 지속 가능한 농업기술을 보급할 계획도 갖고 있다. 정미경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어려운 여건에도 친환경 쌀 생산을 위해 노력하는 농가를 지원해 고품질 친환경 쌀 생산 기반을 확대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은성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