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암 1위' 유방암 조기 발견하려면 40~79세 매년 검진 받는 게 효과

입력
2024.02.21 17:44
구독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유방암을 조기 발견하려면 40세부터 최소한 79세까지는 매년 유방암 검진을 받는 게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햄프셔주 하노버 다트머스 가이젤의대 데브라 몬티치올로 교수팀이 미국 내에서 사용되는 4가지 유방암 검진 권고안을 비교한 결과다.

유방암은 미국 여성암 사망 원인 2위를 차지할 만큼 흔한 질환이지만, 검진 대상 여성의 절반 수준인 50% 이하만 매년 검진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서는 유방암이 여성암 1위다.

몬티치올로 교수는 “2009년 미국질병예방특별위원회(USPSTF)가 50세부터 2년마다 유방암 검진을 받도록 권고한 뒤 검진 참여가 줄었다”며 “유방암 검진 권장 사항, 특히 건강검진을 얼마나 자주 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쟁은 계속되고 있다”고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현재 USPTF는 40~74세 여성을 대상으로 격년마다 검진받도록 하는 새 권고안을 내놓았다.

반면 미국영상의학회·유방영상학회·미국종합암네트워크 등 3개 학회는 40세 이상 여성은 매년 검진받을 것을 권장한다.

연구팀은 통계 모델을 이용해 △50~74세 격년 검진 △40~74세 격년 검진 △40~74세 매년 검진 △40~79세 매년 검진 등 4가지 검진 권고안을 따른 효과를 직접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유방암으로 인한 사망률 감소 폭이 가장 컸던 권고안은 40~79세 매년 검진으로 나타났다.

해당 권고안을 따르면 사망률은 41.7% 감소한다. 반면 50~74세 격년 검진과 40~74세 격년 검진은 각각 사망률이 25.4%, 30%만 줄었다.

몬티치올로 교수는 “40세부터 시작해 최소한 79세까지 매년 유방암 건강검진을 받으면 유방암을 조기 발견하고 사망률도 낮출 수 있다”며 ‘79세 이후로도 계속 검진을 받으면 이점은 더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1차 진료 의사들이 유방암 건강검진 위험은 관리 가능하며, 그 혜택은 나다는 것을 인식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구 결과는 북미영상의학회 저널 ‘래디올로지’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