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황제’ 우즈, 24회 연속 마스터스 컷 통과 새 역사

입력
2024.04.13 08:46
구독

타이거 우즈가 13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제88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2라운드를 마친 뒤 인사를 하고 있다. 오거스타=로이터 연합뉴스

타이거 우즈가 13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제88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2라운드를 마친 뒤 인사를 하고 있다. 오거스타=로이터 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마스터스에서 24회 연속 컷 통과라는 새 역사를 썼다.

우즈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제88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2라운드까지 중간 합계 1오버파 145타를 적어냈다. 아직 2라운드가 진행 중이지만 컷 통과 기준이 5오버파로 예상돼 우즈는 1997년을 시작으로 자신이 참가한 24개 대회 연속 마스터스 컷 통과에 성공했다.

1995년부터 마스터스에 참가한 우즈가 마스터스에서 컷 탈락한 건 1996년이 마지막이었다. 이후 출전한 24번의 마스터스에선 모두 컷을 통과했다. 이 중 1997년부터 2001, 2002, 2005, 2019년까지 총 5차례 정상에 올랐다.

첫날 경기가 악천후로 예정보다 2시간 30분 늦게 시작돼 우즈는 1라운드를 13번 홀까지만 치렀다. 전날 13개 홀에서 버디 2개와 보기 1개를 묶어 1언더파를 기록했던 우즈는 이날 잔여 경기에선 보기 2개가 나오며 1라운드를 1오버파 73타, 공동 37위로 마쳤다. 이후 1시간도 채 쉬지 않은 채 이어간 2라운드에선 버디 4개와 보기 4개를 맞바꿔 이븐파를 쳤다.

2021년 2월 교통사고를 당한 우즈는 지난해 마스터스 때도 악천후로 일정 차질을 빚은 가운데 2라운드 잔여 홀에 이어 3라운드 경기를 펼치던 중 기권했으나 올해는 달랐다. 이번 대회 1라운드와 2라운드 모두 페어웨이 안착률 79%를 기록했고, 그린 적중률은 1라운드 50%에서 2라운드 44%로 다소 떨어졌다. 그린 적중 시 평균 퍼트는 1라운드 1.61개에서 2라운드 1.5개로 줄었다.

김지섭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