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전날 탄도미사일에 "새 유도기술 도입한 미사일 시험 사격"

입력
2024.05.18 09:11
수정
2024.05.18 16:40
구독

김정은, 국방공업기업소 현지지도
"핵무력 급속 강화해 나가야"
중·러 정상 공동성명 하루 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7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사격을 참관하는 모습. 조선중앙통신은 이 탄도미사일에 대해 '새로운 자치유도항법체계를 도입한 전술탄도미사일'이라고 보도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7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사격을 참관하는 모습. 조선중앙통신은 이 탄도미사일에 대해 '새로운 자치유도항법체계를 도입한 전술탄도미사일'이라고 보도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뉴스1

북한이 18일 전날 발사한 탄도미사일에 대해 새로운 '자치유도항법체계'를 도입한 전술 탄도미사일을 시험사격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시험 사격으로 "자치유도항법체계의 정확성과 믿음성이 검증됐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북한은 전날 오후 원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여러 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300여㎞를 비행한 후 동해상에 낙하했다.

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시 시험사격을 참관했다면서 "(김 위원장이) 자치유도항법체계의 독자적 개발과 성공적인 도입이라는 결과에 내포돼 있는 군사 전략적 가치에 대하여 대만족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 군수 생산 시설인 국방공업기업소도 방문했다. 김 위원장은 국방공업기업소의 생산활동을 파악하면서 올해 상반기 생산실적과 연간 군수생산 계획수행 전망에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고 한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적들의 무모한 군사적 대결책동으로 조성된 국가의 안전환경에 대처하여 핵전쟁억제력 제고의 필수성을 더욱 엄정히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의 핵무력을 보다 급속히 강화하기 위한 중요활동들과 생산활동을 멈춤 없이, 주저 없이 계속 가속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실감하기 어려운 우리 국가의 핵전투태세를 목격해야 적들이 두려워할 것이며 불장난질을 할 엄두를 내지 못하게 된다"며 "우리의 원쑤(원수)들에게 급진적으로 변하는 우리의 무한대한 능력을 똑똑히 보여주라"고도 주문했다.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와 김 위원장의 국방공업기업소 방문은 중국과 러시아 정상이 만나 공동성명을 발표한 지 하루 만에 이뤄졌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베이징에서 가진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대결을 고조시켜 한반도 무력 분쟁을 부를 수 있는 미국과 동맹국들의 군사적 위협에 반대한다"는 내용이 담긴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정준기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