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용 전임교수 6년째 공석"… 항의 나선 이화여대 학생들

입력
2024.05.20 14:07
구독

올 3월부터 전임교원 채용 중
"공정하고 신속하게 뽑아야"

2일 이화여대 재학생 커뮤니티에 올라온 대자보. 독자 제공

2일 이화여대 재학생 커뮤니티에 올라온 대자보. 독자 제공

이화여대 무용과 학생들이 6년째 공석인 한국무용 전임교수를 서둘러 채용해달라고 학교에 촉구했다.

20일 한국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이화여대 한국무용 전공 학생들은 전임교수 채용 문제를 두고 2일 서울 서대문구 캠퍼스에서 항의 시위를 벌였다. 학생들은 대자보를 통해 "2019년 이후 전임교수 자리가 6년째 공석으로, 대학원생들은 논문 지도를 받을 전임교수의 부재로 졸업이 무기한 연기돼 정체 상황에 있고 20학번부터는 전임교수의 가르침을 받아본 경험조차 없다"고 지적했다. 논문 작성뿐만 아니라 장학금 신청이나 외부 프로그램 수강을 위한 추천서 제출 과정에서도 큰 지장이 빚어진다는 게 학생들의 이야기다.

1963년 국내 최초로 창설된 이 대학 무용과는 발레, 현대무용, 한국무용 등 3개 세부전공으로 구성돼있다. 현재 발레 전공에는 다음 달 정년 퇴임을 하는 전임교수 한 명이 남아 있고, 현대무용과 한국무용 전임교수는 전무한 상태다. 대학이 2021년과 2023년 채용을 추진했으나 적임자를 선발하지 못했고, 올 3월부터 전임교원 신규채용 공고를 내고 다시 절차를 진행 중이다.

교수 채용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됐다. 학생들은 "무용과 채용에서 한국무용 전공만 1차 심사에서 무산시켰고 발레, 현대무용은 채용 절차를 진행중이나 한국무용 전공만 종료됐다"며 "이는 특정 전공에 대한 심각한 교육권 침해이며 형평성에도 어긋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학교는 공정하고 신속한 전임 교원 충원을 해야 된다"고 촉구했다.

대학 측은 아직 절차가 진행 중인 만큼 구체적 채용 진행 상황을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화여대 관계자는 "3월부터 대학 전체 전공에 대한 신임 교원 채용을 진행하고 있고 7월에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며 "학교 측에서는 우수한 교원을 채용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현정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