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야간 대피 도우미 '마을순찰대' 발족

입력
2024.05.30 13:10

예측불가능한 극한 호우 등 주민대피 유도
19개 읍면동 마을순찰대 구성

지난 4월26일 풍기읍 삼가리에서 진행된 주민대피 모의훈련 현장 모습. 영주시 제공

지난 4월26일 풍기읍 삼가리에서 진행된 주민대피 모의훈련 현장 모습. 영주시 제공


경북 영주시는 예측 불가능한 극한호우와 야간 취약 시간대에 주민들의 대피와 이동을 돕는 마을순찰대가 발족했다고 밝혔다.

30일 영주시청 강당에서 열린 발대식은 19개 읍면동 마을순찰대 대표와 순찰대원, 관계 공무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위촉장 수여, 마을순찰대원의 임무와 역할에 대한 교육으로 진행됐다.

마을순찰대는 마을의 지형과 지리에 밝아 예측 불가능한 극한호우 및 야간 취약시간대에 능동적으로 대처가 가능한 이·통장, 공무원, 자율방재단원, 의용소방대원 등 1,400여명으로 구성됐다.

집중호우 등 재난상황시 조를 나눠 침수나 산사태가 우려되는 곳을 순찰하다가 대피명령이 내려지면 신속하게 주민대피를 돕는 역할을 한다. 잠든 주민을 깨우고, 거동이 불편한 주민은 휠체어에 태워 밀거나 업어 미리 파악해 둔 대피소로 이동하게 한다.

주민들이 깊이 잠든 취약시간대에는 재난문자 메시지 등을 못 볼 수 있어 마을순찰대원이 신속한 대피를 도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마을순찰대원에게는 재난안전교육 및 훈련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각종 풍수해 및 생활안전 사고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현장 대처능력 함양과 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박남서 영주시장은 "올해 재난 대처의 가장 큰 목표는 한 명의 인명피해도 없도록 하는 것"이라며 "철저한 사전대비와 확고한 재난대응체계 구축으로 반드시 시민의 안전을 지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용호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