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란, 가짜뉴스 반박 "자고 일어나니 고인 돼 있어"

입력
2024.06.14 10:06

김계란, 유튜브 통해 전한 근황
"회복 전념할 것"

김계란이 가짜뉴스에 반박했다. 김계란 SNS

김계란이 가짜뉴스에 반박했다. 김계란 SNS

크리에이터 김계란이 가짜뉴스에 반박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피지컬갤러리'에서는 김계란의 근황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은 '김계란의 큰 사고에 놀란 제작진. 바로 전화를 거는데…'라는 자막으로 시작됐다. PD는 김계란에게 전화해 건강 상태를 물었다. 그러자 김계란은 "그냥 누워 있다"고 답했다. 이어 "이번에 스케줄 이동하다가 교통사고가 났다. 머리랑 목, 어깨 쪽 골절로 수술을 할 것 같다. 머리 쪽은 뇌진탕 증상이 좀 있어서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어깨는 골절돼서 회복하며 재활을 해야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제가 죽었다는 기사가 있던데 살아있다"면서 "자고 일어나니까 고인이 돼 있더라"고 했다. 김계란은 "'흐름상 그냥 죽어야 하나' 싶기도 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시청자들을 향해서는 "최대한 빠르게 회복에 전념해서 다시 돌아오겠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김계란은 300만 넘는 구독자 수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피지컬갤러리'를 운영하고 있다. '미운 우리 새끼' '런닝맨' 등의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모습을 드러냈다. 걸밴드 QWER을 기획하기도 했다.

지난 8일 김계란은 개인 SNS 스토리를 통해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밝혔다. 당시 그는 "스케줄 이동 중 교통사고로 인한 머리와 어깨 쪽 골절로 수술을 할 것 같다"면서 "당분간 꽤 길게 휴식할 것 같다"고 전했다.

정한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