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총선 일부러 졌나" 한동훈 "다중인격"... '김건희 문자' 원색 충돌

입력
2024.07.10 19:00
4면
구독

'사천 논란' 공세도 재개
나경원 "초보 정치" 공세
한동훈 대세론은 여전해

원희룡(왼쪽부터), 한동훈, 윤상현, 나경원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10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 자리해 있다. 뉴스1

원희룡(왼쪽부터), 한동훈, 윤상현, 나경원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10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 자리해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다시 혼탁해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문자 메시지 논란이 급기야 '총선 고의 패배설'까지 번졌다. 4·10 총선 당시 비대위원장을 맡아 진두지휘하던 한동훈 후보가 당을 곤경에 빠뜨리려 의도적으로 김 여사 문자를 무시했다는 주장이다. 한 후보는 "마타도어"라며 즉각 반박했다.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원희룡 후보는 10일 부산 해운대구에서 열린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PK) 합동연설회가 끝난 후 취재진과 만나 '김 여사 문자' 논란과 관련해 "영부인이 집권여당 책임자에게 얘기한 것이라면 그 의사소통을 통해 사실 윤 대통령도 설득할 수 있는 한줄기 빛, 최후의 희망 아니었겠는가"라며 "없는 것도 만들어야 할 총선 승리의 절박한 상황에서 혹시 총선을 고의로 패배로 이끈 것은 아닌지까지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 후보를 향한 '사천(私薦)' 공격도 재개했다. 이날 앞서 원 후보는 채널A 유튜브에 나와 한 후보가 비대위원장 당시 가족 등과 공천을 논의했다는 의혹에 대해 "거짓말이 아니다"라며 "(비례대표 명부를 작성할 때) 갑자기 끼어든 사람들, '갑툭튀'들이 많이 있었다"고 밝혔다. 전날 토론회에서 한 후보가 사천 논란을 부인하며 원 후보에게 근거를 물었을 때 답변을 회피하던 것과 달라진 모습이다.

한 후보는 즉각 반발했다. 원 후보가 재차 허위사실을 들먹이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이런 다중인격 같은 구태정치는 청산돼야 한다"며 "늘 오물을 끼얹고 도망가는 방식이 원 후보가 말하는 자랑스러운 정치 경험인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부인 김혜경씨가 2021년 대선 경선 당시 법인카드를 사적 유용한 혐의로 기소됐다는 점을 거론하며 "기회 드릴 때 진솔하게 사과하고 구태정치 안 한다는 반성을 공개적으로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합동연설회에서도 한 후보를 둘러싼 공방이 치열했다. 나경원 후보는 민주당의 윤 대통령 탄핵 청문회를 막아야 한다면서 "말솜씨로는 이길 수 없고 이미지 정치로도 이길 수 없다"며 "국정농단과 특검의 덫에 걸리는 초보 정치로도 이길 수 없다"고 한 후보를 몰아세웠다. 원 후보 또한 "당정이 갈라진다면 정말 우리 다 죽는다"며 "채 상병 특검에 함께 뭉쳐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건부 특검 수용'을 주장한 한 후보를 겨냥한 발언이다.

다만 네 명의 당권 주자들은 한목소리로 '내가 이재명의 적수'라고 강조했다. 이날 이 전 대표가 민주당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당대표 연임이 기정사실화된 상황을 감안한 것이다. 윤상현 후보는 "제 몸에는 민주당을 이기는 승리의 DNA가 흐르고 있다"며 "우리 당을 승리로 이끌고 보수의 기상을 높일 수 있는 후보는 윤상현뿐"이라고 장담했다.

이 같은 공세에도 불구하고 '한동훈 대세론'은 굳건한 모양새다. 엠브레인퍼블릭이 YTN 의뢰로 7, 8일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 2,003명에게 무선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한 후보의 당대표 적합도는 45%로 나타났다. 이어 원 후보 11%, 나 후보 8%, 윤 후보 1% 순이었다. 특히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한 후보가 적합하다'는 답변이 61%에 달했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엠브레인리퍼블릭,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강진구 기자
박선윤 인턴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