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프종 치료에 마이크로바이옴이 효과"

"림프종 치료에 마이크로바이옴이 효과"

입력
2023.03.22 19:43
구독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혈액암 가운데 가장 흔한 림프종인 ‘미만성 거대 B세포 림프종’ 치료에 장내 미생물(마이크로바이옴)이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김석진ㆍ윤상은 교수와 CJ 바이오사이언스가 공동 연구를 통해 장내 미생물을 분석한 결과다.

미만성 거대B세포 림프종(DLBCL)이란 우리 몸의 B 림프구에서 발생한 혈액암으로 림프종 가운데 가장 발생 빈도가 높아 우리나라에서도 매년 발생하는 림프종 환자 6,000여 명 중 40%가 이 질환에 해당한다.

치료하지 않으면 공격적으로 진행돼 위험하지만 B림프구를 겨냥하는 단클론항체와 항암화학요법을 병행하는 치료를 하면 75~80% 이상에서는 반응을 보인다.

하지만 치료에 불응하거나 반응을 보인 후에도 재발하는 경우가 전체 환자의 40%로 적지 않다.

더욱이 항암화학요법 부작용으로 발생하는 호중구 감소증으로 인해 감염이나 패혈증이 발생하면 치명적인 합병증이 생겨 치료가 어려워진다는 문제가 있다.

연구팀은 삼성서울병원에서 진단받은 미만성 거대 B세포 림프종 환자들을 대상으로 CJ 바이오사이언스와 공동 연구로 장내 미생물을 분석했다.

지난 2019~2021년 전향적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에서 마이크로바이옴의 불균형이 항암 치료 후 호중구 감소성 발열과 같은 합병증 발생에 영향을 주고 치료 후 재발을 포함한 불량한 예후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연구팀은 환자 189명을 모집해 이들의 대변을 채취하고 이들 중 158명의 샘플 유전자를 분석해 장내 미생물 상태와 현황 등을 파악, 나이ㆍ성별을 고려해 맞춘 건강한 일반인 대조군과 비교했다.

유전자 전장 검사(WGS)를 통해 미만성 거대 B세포 림프종 환자의 마이크로바이옴을 분석해 상관관계를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미만성 거대 B세포 림프종 환자들의 경우 건강한 사람들과 달리 마이크로바이옴 장내 환경이 불균형을 이뤘다.

건강한 일반인 대조군과 달리 마이크로바이옴 분포에서 종 다양성이 낮았다. 대신에 유해균에 해당하는 엔테로박테리아와 수테렐라가 더 많았다.

특히 병 치료를 가로막는 대표적인 부작용 중 하나인 열성 호중구 감소증 역시 엔테로박테리아와 밀접한 관련을 보였다.

열성 호중구 감소증이란 38.3도 이상의 고열과 함께 백혈구 수치가 감소해 면역력이 낮은 상태를 말한다.

이 상태가 지속되면 기존 치료를 더 이상 진행하기 어렵고, 하더라도 계획보다 낮은 농도로 약물을 투여해야 하는 탓에 치료 효과가 떨어진다.

연구팀이 추가로 환자 106명의 유전자를 전장 분석(WGS)한 뒤 엔테로박테리아가 확인된 추정치를 기준으로 환자를 양분했을 때, 적은 환자보다 많은 환자의 무진행 생존율이 11.9배 낮았다.

이 마이크로바이옴이 많은 환자의 경우 그만큼 재발이나 병 진행이 더 잦았다는 의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