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벽돌 틈의 상대성

[포토에세이] 벽돌 틈의 상대성

입력
2023.12.07 04:30
25면
구독

지금은 아무도 살지 않는 집의 담장 위에 장난감 자동차가 놓여 있다. 담장은 보통 사람의 허리 아래 정도의 높이여서 운동신경이 없는 나도 쉽게 뛰어넘을 수 있었지만 담장 위의 장난감 차는 담장 사이의 작은 틈에 앞바퀴가 빠져 꼼짝달싹할 수 없다. 너무나 당연한 것이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모르고 지나칠 작은 문제가 누군가에겐 거대한 시련이 될 수도 있다.

이한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